강원랜드

강원랜드

「녀석의 일로 알고 있는 것이 있으면(자) 가르쳐라」
「부모가 몰락 귀족으로 , 옛날 부친이 판 은혜에 추 라고 , 이 집에 뻔뻔스럽게 눌러 앉고 있는 남자의 쓰레기. 이런 것으로 좋아?」
대단히 시원스럽게 가르쳐 준다고 생각하면(자) , 여기에서 앞은 유료인것 같다.

소녀의 손가락이금을 재촉 하는 형태가 되어 있었으므로 , 스토리지로부터 꺼낸 금화를 수매침대에 던져 준다.
「……그 녀석 , 무엇을이든지 빌려주었어?」
금액이 너무 많아서 , 반대로 소녀를 경계시켜 버린 것 같다.
여기는 서투르게 숨기지 않고 , 보신을 위해 말하는 방향에 유도하자.

「반역죄다. 너는 그 녀석의 정부나 협력자라고 하는 것은 아니겠지?알고 있는 일을 모두 이야기하면 , 선의의 정보 제공자로서 죄에 묻지 않고 두어 준다」
「아, 알았다. 그러니까 , 어머니나 여동생에게 루를 미치게 한 없다는 약속하며……」

내가 생각한 이상으로 반역죄라고 하는 것은 무거운 것 같다.
필사적으로 추소녀에게「그것은 너의 제공하는 정보 나름이다」와 고해 , 뒤로 떼어 버린다.
가족을 염려하는 소녀의 정에 기입한다고는 , 나로서도 엉뚱한 사람도 아니다.
「전부터「자유의 바람」라고 말하는 결사에 넣고 있었던 사람이었지만 , 아버지의 일로 사교계로부터 배척되어「내가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은 , 이 세계가 잘못되어 있다」라고인가 말하기 시작해 , 외국의 이상한 사람들과 교제하기 시작했어」

「어느 나라의 인간인가 알까?」
「아마 , 파리 온님의 나라라고 생각한다.「용사 소환을 가져온 신의 나라가 마왕 신봉자의 오쇼우다」라든지 말하고 있었다도 」
――오쇼우?아아 , 온상인가.
현상에 불만이 있는 오컬트{초자연적 현상} 클럽의 인간을 , 파리 온 신국의 무리가 악의 길로 끌여들인 것인가.
「그 밖에도 수인의 상인이 자주(잘) 얼굴을 내밀고 있었어요. 아마 , 유인간족」

「어디의 상사인가 알까?」
「얼굴의 판별은 붙지 않지만 , 옷의 훌륭함이 달랐기 때문에 세 명만한 상인이 출입하고 있었다고 생각한다. 그 선반에 거래한 종이를 던지고 붐비어 있었기 때문에 , 그것을 보면(자) 알 수 있을지도」
이 딸(아가씨)는 꽤 좋은 정보원이었다.
선반으로부터 서류를 회수해 , 유인간족의 이름이 알았다.
그 안한사람은 에치고야 상사에 플라티나를 납품하고 있던 우산이라고 하는 남자다.

서류를 보는 한에서는 단지 수송을 담당 당했을 뿐의 가능성이 높다.
조금 전록마족과 싹싹한 남자의 사이에 나온「환약」의 현물은 싹싹한 남자가 꺼낸 것 같아 , 이 별채에는 남지 않았었다.
그런데 , (들)물어야 할 일은 (들)물을 수 있었다.